2019년 5월 24일
  • 9:05 오전 주택금융공사, 경남지역 청년층 주거지원에 앞장
  • 9:05 오전 산은 “이동걸·박삼구 회장 긴급 면담..경영정상화 추진 논의”
  • 9:05 오전 한화생명, 고객 위해 미세먼지 방지 마스크 쏜다
  • 9:00 오전 귀농 창업비 3억 지원? ‘100시간 교육’ 먼저 받으세요
  • 8:42 오전 ‘보험에도 나이가 있다?’ 보험나이 계산법
ed959ceab5adeab1b0eb9e98ec868c ec9e90ebb3b8ec8b9cec9ea5ec97adec82acebb095ebacbceab480 eb82b4eb8bac ebb680ec82b0 eab09ceab480
다음달 4일 부산 남구 문현금융단지 내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51층에 개관하는 ‘한국거래소 자본시장역사박물관’ 내부.

금융경제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이 부산 최초로 문을 연다.

부산시는 남구 문현금융단지 내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51층에 한국거래소가 설립한 ‘자본시장역사박물관’이 다음달 4일 개관한다고 6일 밝혔다.

300여평 규모의 ‘한국거래소 자본시장역사박물관’은 시대별 4개 전시실과 4500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국내외 자본시장의 역사적 흐름, 선사시대 화폐상징물, 거래소 시장의 사진 등 관련 유물을 통해 자본시장 60년의 발자취를 일목요연하게 전시하고 있어 금융경제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또 증권의 상장과 거래 등 금융실무를 직접 체험함으로써 자본시장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종합 체험공간’으로서의 차별화된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이에 시는 학생들의 진로탐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금융교육 과정을 개설할 수 있도록 교육당국·유관기관 등과의 협조체계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예탁결제원도 BIFC 2단계 사업대상지인 비아이시티몰에 증권박물관을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시에 제출, 지난달 설립계획 승인을 받고 오는 10월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 부산증권박물관’은 금융·문화·교육 기능을 통합한 복합공간으로, 국내에서는 ‘일산증권박물관’에 이어 두 번째, 지방에서는 최초 증권박물관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

[catlist name=”Cat1″ numberposts=5 excerpt=”yes”]

[catlist name="Cat1" numberposts=5 excerpt="yes"]
lotterent

RELATED ARTICLES